[인터뷰365] 평등의 언어를 보급하는 에스페란토문화원장 이중기
LEE Jungkee, kiu disvastigas lingvon de egaleco

 

“특정민족어는 세계공통어가 될 수 없다”

 

인터뷰365 에스페란토 문화원 이중기 원장

[인터뷰365 김우성] 인권에 관한 옴니버스영화 <여섯 개의 시선>(2003) 중 한 토막에서는 영어발음 교정을 목적으로 아이를 수술대 위에 올리는 한국사회의 광기를 다루고 있다. 혀의 구조를 서양인과 비슷하게 만든답시고 아이의 입 속에 메스를 들이대는 충격적 장면은 극히 일부의 사례에 해당되겠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영어식민지’라 해도 이견이 없을 만큼 영어맹신주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서울 에스페란토 문화원 이중기 원장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해법 하나를 제시한다. 알파벳만 알면 누구나 쉽게 습득이 가능한 ‘에스페란토’를 적극 활용하자는 것이다. 에스페란토는 어떠한 사용자에게도 언어적 우위를 두지 않는 평등ㆍ평화주의에 입각해, 유대계 폴란드인 안과의사 자멘호프가 창안한 세계공통어다. 현재까지 고안된 세계공통어 중 가장 많은 인구가 사용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노벨평화상 후보로 세계에스페란토협회가 거론되기도 했다.

지난 1991년 설립된 서울 에스페란토 문화원(www.esperanto.co.kr)은 대학을 제외하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에스페란토를 배울 수 있는 곳이다. 이중기 원장이 자비로 문화원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에스페란토 보급하고 있다. 그는 세간의 무관심 속에서도 묵묵히 2백 기수가 넘는 수강생을 배출했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세계 에스페란토 협회 아시아 위원장이라는 중책까지 맡게 됐다.

서울 명동에 자리잡은 에스페란토 문화원을 찾아 이 원장의 에스페란토에 관한 열변을 들어봤다.

……

 

 

댓글 쓰기(Lasi Respondon)